컴퓨터 정보학과 이미지
  • HOME
  •  > 참여광장
  •  > 취업정보

취업정보

미래 먹을거리 광주 문화·콘텐츠, 전남 해양관광조회수 1042
방상완 (durinet)2014.03.23 12:45

[출처] http://www.kwangju.co.kr/read.php3?aid=1394636400519614004


박근혜 정부가 12일 전국 자치단체별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광주·전남지역의 미래 먹을거리로 문화·콘텐츠 산업과 서남해안 해양관광사업을 적극 육성하기로 했다. 또, 광주·전남지역에 중추도시권 3곳, 도농연계권 4곳 등 모두 7곳의 지역행복생활권을 지정해 교통 등 사회 인프라와 일자리, 교육, 문화, 복지 등을 공유하도록 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5차 무역투자진흥회의 및 지역발전위원회(이하 지역위) 연석회의에서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낙후된 광주의 지역 특화산업으로 문화·콘텐츠산업을 육성할 계획을 밝혔으며, 광주시와 공동으로 육성계획을 수립해 연차적으로 국비를 투입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광주시는 일단 환영의 뜻을 나타냈으며, 2015년 광주에 개관할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올해 말 개통하는 KTX 호남고속철을 연계해 광주를 아시아문화중심도시로 조성하기로 했다.

시는 또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을 위해 3D 콘텐츠 및 프로그램 개발 지원 사업과 문화중심도시 조성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정부 지원을 요구할 방침이다. 시는 3D 콘텐츠 사업과 관련해 CGI센터를 중심으로 VFX(특수 시각 효과), CGI(컴퓨터 그래픽 이미지) 등 영화관련 기술과 프로그램도 적극 개발하기로 했다.

시는 특히 문화중심도시 조성 사업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아시아문화전당 운영 주체 확정과 콘텐츠 확보를 위한 정부의 지원도 기대하고 있다. 시는 정부의 문화·콘텐츠사업 육성을 뒷받침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미디어아트 페스티벌 개최, 폴리 프로젝트 등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정부가 내년까지 광주와 인천, 대구 등 3곳에 도시첨단산단을 조성하고, 그린벨트 해제 지역 등에 공장용지 설립 허용을 검토하기로 함에 따라 광주시의 공장부지 부족 문제도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도도 이날 정부 발표 계획에 따라 서남해안에 해양관광사업을 특화시켜 해양관광 허브를 구축하기로 했다. 대표적인 특화산업으로는 ‘솔라시도’ 기업도시 개발, 서남권경제자유구역 지정, 친환경 해양관광·휴양단지 조성 등을 통한 ‘해양관광거점 구축’과 서남해안 국제크루즈 기반 조성, 요트산업과 관광의 융·복합, 해양스포츠 산업 육성 및 국제 해양 스포츠 대회 개최 등을 통한 ‘해양스포츠 허브 조성’ 등이다.

또 갯벌, 강 습지, 강 하구, 내륙습지를 연계한 생태관광 클러스터 조성이나 섬 개발 등을 통해 특화 해양관광자원도 집중 개발할 예정이다. 도는 이들 사업에 오는 2026년까지 그동안 투입된 국비 5526억원을 포함해 2조8376억원 등 모두 9조2561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오는 7월까지 자치단체와 협력해 지역 특화발전 프로젝트 사업을 최종 선정한 뒤 재정과 규제완화 등을 패키지 방식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 정부에서 이날 발표한 지역행복생활권은 중추도시권 20곳, 도농연계권 13곳, 농어촌권 21곳 등 전국 56곳이며, 광주·전남은 중추도시권 3곳, 도농연계권 4곳 등 7곳이 포함됐다.

지역위와 관계부처는 6월까지 이들 사업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한 후 정부지원사업을 선정하고 내년 예산부터 반영할 예정이다.

/윤현석기자 chadol@kwangju.co.kr

/박진표기자 lucky@kwangju.co.kr

61756 광주광역시 남구 송암로 73 TEL 062)360-5965 

Copyright 2011(c) by SONGWON UNIVERSITY.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