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정보학과 이미지
  • HOME
  •  > 참여광장
  •  > 취업정보

취업정보

[취업정보] "대기업 불합격 주요인은 진취성·열정 부족"조회수 1452
방상완 (durinet)2011.11.01 07:45

[출처]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1/10/31/0200000000AKR20111031215500004.HTML?did=1179m

 

고용정보원 채용실태 조사…"리더십 중요"

(서울=연합뉴스) 문성규 기자 = 대기업 응시자 중 진취성과 열정이 부족한 사람은 합격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1일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권태희 부연구위원과 노현국 책임연구원이 지난 5∼6월 2천94개 기업을 표본 조사한 결과 최종합격자 결정단계에서 지원자가 탈락하는 이유로 전체(복수응답)의 51.8%가 `회사가 원하는 인재상과 맞지 않아서'라고 답했다.

이어 `업무역량이 부족해 보여서' 32.5%, `성실성이 부족해 보여서' 29.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0년 기준 매출 상위 100대 기업에 포함된 업체(14곳)는 38.7%가 응시자의 탈락 사유로 `진취성과 열정이 부족해 보여서'를 꼽았다.

이 응답은 종사자 100∼299인 기업체에서 16.5%, 300∼499인 기업체 18.0%, 500인 이상 기업체 23.1%로, 규모가 큰 기업일수록 진취성과 열정을 중요시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종사자 300인 미만의 업체는 탈락 사유로 `업무역량이 부족해 보여서(33.1%)', `성실성이 부족해 보여서(30.9%)'를 상대적으로 많이 꼽았다.

최종합격자 결정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인재상(5점 만점)은 100대 기업의 경우 리더십(3.56점)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글로벌 인재·커뮤니케이션 능력(3.44점), 윤리·도덕성(3.31점) 순으로 나타났다.

300인 미만 기업체는 윤리·도덕성(3.39점)을 우선시했고 리더십, 도전정신, 협력성(각 3.38점)이 뒤를 이었다.

서류 검토 시 주요 고려사항은 이력서, 자기소개서, 자격증 순서로 나타났으나, 100대 기업은 자기소개서 및 전공 적합성을 먼저 확인한 뒤 이력서와 학점, 어학 점수, 경력을 비슷한 수준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면접 시험에서는 `인성과 태도'를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500인 이상 기업에서는 `전공과 해당업무의 적성 능력', `개인의 잠재적 능력'을 좀 더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반기 채용 전망은 조사대상 업체의 63.5%가 채용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20.7%는 인턴을 채용하겠다고 답했다.

권태희 부연구위원은 "대기업일수록 개인의 잠재력과 리더십 덕목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서류 전형의 비중이 높고, 규모가 클수록 필기 시험의 비중이 높아 대기업 공채의 필기시험 의존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moonsk@yna.co.kr

61756 광주광역시 남구 송암로 73 TEL 062)360-5965 

Copyright 2011(c) by SONGWON UNIVERSITY.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