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정보학과 이미지
  • HOME
  •  > 참여광장
  •  > 취업정보

취업정보

[취업정보]기업들 "스펙 부족해도 이것만 있으면 채용"조회수 1368
방상완 (durinet)2011.10.09 14:28

[출처] http://fn.segye.com/Articles/Article.asp?aid=20111007001353&cid=0501010000000

 

대부분의 기업은 면접 시 지원자의 말솜씨 등 의사소통 능력을 평가에 반영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7일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기업 인사담당자 397명을 대상으로 “면접 시 지원자의 의사소통 능력이 평가에 영향을 미칩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무려 96.2%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의사소통 능력을 평가에 반영하는 이유로는 ‘원활한 내부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서’라는 응답이 5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직장인이라면 필수로 갖추어야 해서’(44.5%), ‘대인관계가 원만할 것 같아서’(35.1%), ‘인성을 파악할 수 있어서’(34.3%), ‘사람을 상대하는 업무라서’(33%), ‘소통 외 업무능력도 뛰어날 것 같아서’(29.1%) 등이 있었다.

의사소통 능력을 가장 많이 보는 직무 분야는 ‘영업/영업관리’(41.1%)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마케팅/홍보’(14.7%), ‘판매/서비스’(10.2%), ‘기획/전략’(8.6%), ‘회계/총무/인사’(7.1%), ‘생산/기술’(4.2%) 등의 순이었다.

또, 응답자의 77.5%는 스펙은 부족해도 의사소통 능력이 뛰어난 지원자를 채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합격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의사소통 능력은 무엇일까?

먼저 언어적 요소로는 ‘명료함, 논리성’(68.6%,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솔직함’(57.6%), ‘표현력’(49.5%), ‘간결함’(18.6%), ‘어휘, 문장력’(16%), ‘참신함’(16%), ‘유머스러움’(8.4%)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비언어적 요소로는 ‘말하고 듣는 태도’(75.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외에도 ‘얼굴 표정’(57.7%), ‘자세’(50.4%), ‘시선 처리’(43%), ‘발음’(18.9%), ‘말하는 속도’(17.6%), ‘소리 크기’(16%), ‘외모’(15.5%) 등이 있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짧은 시간 동안 평가가 진행되는 면접에서는 남들보다 자신의 역량을 조리 있게 표현할 수 있는 지원자가 유리할 수밖에 없다”라며 “평소 실전모의면접 등을 활용해 본인의 말하는 방식과 듣는 태도를 점검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세계파이낸스 뉴스팀 fn@segyefn.com

61756 광주광역시 남구 송암로 73 TEL 062)360-5965 

Copyright 2011(c) by SONGWON UNIVERSITY. All right reserved.